태양광 에너지 주식 그린에너지 정책과 추가 부양책 기대감 강세장

Philly Talks

태양광 주식이 지난주 금요일 하락세을 뒤로 하고 다시 상승하고 있다. 추가 재정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투자자들의 투심을 부추기고 있다.

자넷 옐런 신임 재무부장관은 상원 재정위원회 인준청문회가 열린 지난 화요일 오전 의회에 더많은 추가부양책을 주문했고 이에 호응하듯이 다우존스지수가 크게 올랐다.

옐런 신임 재무장관 내정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는 물론 나도 국가 채무부담에 대한 고려없이 구제안을 의회에 제안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자율이역대 최저로 떨어진 지금 우리가 취할 수 있는 가장 현명한 것은 크게 움직여야 한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인베스터스 비지니스 데일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100일 동안 추진하려는 중심과제 가운데 하나는 그린 에너지 핵심정책의 초석을 놓는 일이고 환경인프라붐에 돈을 거는 투자자들이 태양광 주식에 대한 기대감을 크게 키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화요일 주가를 끌어올린 태양광 관련주식은 선파워(SunPower ,SPWR), 엔페이즈(Enphase Energy ,ENPH), 솔라에지(SolarEdge Technologies ,SEDG) 등이다. 다꿔뉴에너지( Daqo New Energy ,DQ),  퍼스트솔라(First SolarFSLR)도 역시 크게 올랐다.

오늘 장중 한때 선파워 15.3%($36.85), 엔페이즈에너지 5.6%($201.28), 솔라에지 4.5%($295.05), 다쿼뉴에너지 15%($82.83), 퍼스트솔라 3.8%(100.24)가 상승 랠리를 보이고 있다. 현재 1월 중순까지 태양광 주식은 강한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바이든은 지난 대선켐페인때 파리조약 재가입 등 그린 정책을 홍보하는데 많은 부분을 할애해가며 노력했다. 기후변화와 싸우기 위해서 2조 달러의 예산을 집행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