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청 PPP융자 지원확대안 발표

코로나바이러스사태로 가장 피해가 큰 비지니스 가운데 하나인 식당. 체스터카운티의 한 식당이 주차장에 텐트를 치고 야외 실내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Philly Talks

바이든정부의 소상공인을 위한 종업원임금보호프로그램(PPP)융자의 지원대상을 넓히고 지원금을 늘리는 새로운 지원확대안이 어제 발표됐다.

종업원 20인 이하의 소상공인에 대한 융자조건 완화와 융자금 지원금액을 상향조정하는 내용이다. PPP융자 접수는 이미 한 달전부터 시작되었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중소기업청(SBA)과 함께 저소득 소상공인들에게 더 많은 지원금이 돌아갈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같은 노력의 결과 SBA는 자영업과 소수인종 비지니스를 포함한 보다 작은 규모의 소상공인들에게 지원을 집중해 경기부양 효과를 높이도록 하는 새로운 PPP융자프로그램을 내놨다.

그러나 이미 은행을 통해 PPP 융자를 받았거나 지원서를 접수한 소상공인들이 어떻게 새로운 지원확대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즉각 밝히지 않았다.

중소기업청은 24일 오전 9시부터 종업원 20인이하의 소상공인들의 PPP융자 지원서를 14일 동안 받는다. 10인 미만의 종업원을 고용하는 비지니스는 60%이상, 시골지역에 위치한 비지니스는 30% 이상 융자액이 늘어난다. 또 지역사회개발융자기구와 소수인종고용기관을 통한 융자액도 40%이상 늘어난다.

SBA는 다음달 첫 주에 4가지의 PPP융자프로그램을 더 조정하는데 이번주에 구체화되는데로 밝히기로 해, 추가적으로 나오는 조정프로그램이 무엇인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융자금계산에서 종전에는 순이익(net imcome)을 기준으로 2.5배를 계산해 총 융자금을 결정했는데 총수익(gross income)을 기준으로 적용할 경우에 융자금총액이 훨씬 더 크게 늘어나게 된다.

자영업자의 경우 스케줄C서류 7번 총수입(gross income)을 12개월로 나누어 매월수입의 2.5를 곱하면 최대 융자액수를 추정해볼 수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팬데믹 직전인 2020년 2월 총수익 자료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한편 합법적인 미국 거주자가운데 비시민 소상공인도 개인납세자번호(Individual Taxpayer Identification Number, ITIN)를 사용해 PPP융자신청을 할 수 있다.

소상공 비지니스는 미국 전체 노동자의 절반을 고용하고 있고 민간부문 신규 고용인원 3명중 2명의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있다. 또 매출의 68%를 재투자해 지역사회 경제를 떠받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때문에 경기부양에 효과적인 대책으로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PPP융자 프로그램이 주목받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