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산되는 반아시안 증오범죄 반대집회,아시아계 미국인들 오랜 침묵 깨고 사회변화 외쳐

스프링포드지역 교육위원으로 출마한 한인이민자 에리카 허먼씨가 "나는 자랑스런 한인이민자의 딸이다'며 티셔츠에 새겨진 태극기를 가르키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Philly Talks
제나 안토니위츠 로이어스포드 한인시장이 “침묵의 시간은 끝났다. 변화가 우리와 함께 시작된다”고 말하고 있다.

웨스트 몽고메리카운티 로이어스포드 한인시장 제나 안토니위츠(Jenna Antoniewicz)는 휴일인 지난 17일 오후 1시 빅토리공원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 차별 피해자를 위한 추모집회'(A vigil for AAPI victims of discrimination)에서 오랜 침묵을 끝내고 변화를 위해 함께하자고 역설했다.

샤론황 필라델피아한인회장이 인종주의와 증오범죄에 맞서기 위해 커뮤니티간 교류와 협력을 호소하고 있다.

이날 추모식에는 로이어스포드 주민과 아시안 시민단체를 비롯한 1백여명이 모여 인종차별피해자를 추모했다. 샤론황 필라델피아 한인회장과 한인노인회 회원 등 한인들 20여명도 참석해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반아시안 증오범죄 반대 연설에 귀를 귀울이고 있는 주민들

다양한 피부색의 개인, 단체대표들이 2시간여 동안 반아시안증오범죄에 반대하고 미국사회의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다양한 생각들을 쏟아냈다. 이번 반아시안 증오범죄 반대 추모집회는 지난 4일 몽고메리카운티 아시아태명양계 주민모임(APPI Mongomery County)주도로 몽고메리카운티 법원앞에서 열린 집회와 비슷한 두 번째 행사로 아시안커뮤니티의 단합과 지역사회 주민들을 위한 정보공유 기회를 보다 확대시켜나가고 있다.

대도시를 중심으로 시작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반대집회는 지역 구석구석으로 확산되면서 아시안계 이민자들이 그동안 오랜 침묵에서 벗어나 모처럼 미국사회의 변화를 적극적으로 외치고 있다.

베트남계 대학생 샌드라 판은 “미국이 내가 항상 꿈꾸던 그런 나라이기를 희망한다”면서 아시안 젊은이들의 바램을 미국 사회에 호소했다.
박두서 할아버지는 영어를 잘 하지 못해서 ‘동양인 생명도 소중하다’는 글씨를 자신에 외투에 새기고 반아시안 혐오범죄 반대집회에 참가하고 있다며 젊은이들이 더 앞장서 줄 것을 부탁했다.
로이어스포드 주변 스프링포드 지역학군 교육위원으로 출마한 한인동포 에리카 허먼스씨는 어렸을때부터 피부색이 다른 이민자로서 겪어왔던 힘든 시절을 회고하고 이제 ‘나는 자랑스런 한인이민자의 딸이다’면서 한인으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잃지 않고 교육계에 투신해 세상을 변화시켜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