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오와 폭력 반대,필라델피아 차이나타운서 커뮤니티 화합 한마당

6abc 티비 방송앵커로 일하는 한인동포 니디아 한(Nydia Han)기자가 게스트로 초청되어 증오범죄와 총기사건에 대해 특정 인종만의 문제가 아니라 어린아이들이 위험하다며 미국 전체의 사회적 안전문제로 보고 변화시켜야 한다는 뜻을 전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Philly Talks

데이빗 오 필라델피아시 광역의원과 함께하는 ‘커뮤니티 화합의 장'(Community Unity)이 12일 오후 4시 필라델피아시 차이나타운 우정의 문 앞에서 열려 400여명의 지역사회 커뮤니티 주민들이 참가해 증오와 폭력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고 화합을 다졌다.

이날 행사는 한인동포들을 포함해 아시아인 ,백인, 흑인, 히스패닉 등 모든 인종이 한자리에 모여 필라 지역사회 안전예방, 총기사건 예방, 인종혐오범죄 방지 등 공공의 안전을 위해 인종간의 벽을 넘어 화합하는 평화적인 행사로 진행되었다. 커뮤니티별로 희망하는 연설자가 연단에 올라 자유발언에 나섰고 록큰롤 밴드가 중간중간 집회 분위기를 흥겹게 이끌었다.

데이빗 오 필라시광역의원이 차이나타운 우정의 문 앞에 차려진 무대에 올라 ‘커뮤니티 화합의 장’ 행사를 이끌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데이빗 오 의원은 맨먼저 연단에 올라 증오와 폭력에 맞서기 위해서는 지역사회 커뮤니티가 먼저 단결해야 한다며 집회장에 모인 청중들 향해 호소했다.

“우리가 함께 단결하면 더 강해집니다 . 우리가 사실도 아닌 가짜 장애물에 분열되고 등을 돌리면 않됩니다. 단지 겉모습이 다르다고 해서 당신에 대해서 무관심하다는 걸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우리는 서로에게 다가가 도움이 필요하며 함께 일하고 싶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우리 지역사회를 위해 좋은 일을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입니다. 이 집회는 지역사회 단합을 위한 것입니다.”

총기사고 이제 그만! 사람들이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요!
12일 필라델피아 차이나타운 ‘커뮤니티 화합의 장’행사에 참석한 한 모자가 총기사고에 반대하며 사람들이 안전한 나라를 바란다는 희망을 담은 손팻말을 들어 보이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샤론황 필라델피아한인회장을 비롯한 한인커뮤니티 참석자들이 12일 필라시 차이나타운에서 증오범죄 반대와 인종간 화합을 적은 손팻말을 들고 데이빗 오 시의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12일 커뮤니티 화합의 장 집회에서 이주향 미북동부한인회연합회장(오른쪽)과 성티나 남부뉴저지한인회장이 나란히 서서 손팻말을 들고 연사들의 말을 경청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데이빗 오 의원은 이날 행사에서 다양한 커뮤니티의 참여와 발언을 이끌어내면서 오 의원이 평소 신념처럼 강조해왔던 인종간 화합을 위해 행동하는 실천적인 모습을 보여주면서 지역사회의 폭넓은 공감을 얻어냈다.

데이빗 오 의원이 12일 ‘커뮤니티 화합의 장’ 행사에서 인종간 화합을 통해서 지역사회를 살기좋게 발전시키자고 역설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12일 오후 차이나타운 우정의 문 앞에서 열린 ‘커뮤니티 화합의 장’ 집회에서 노스이스트 필라델피아 자매무용단과 데이빗 오 의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데이빗 오 필라광역시의원과 함께하는 ‘커뮤니티 화합의 장’행사가 열린 차이나타운 ‘우정의 문’ 앞 무대에서 아시안증오반대 손팻말을 든 한 참석자가 대이빗 오 시의원이 우리와 필라시를 평등하게 만들 수 있다고 주장하며 오의원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히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차이나타운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많은 중국커뮤니티 참석자들이 많았다. 존 친(John Chin)필라델피아차이나타운번영회장은 “이곳은 나의 커뮤니티이고 당신의 커뮤니티이며 우리 모두의 커뮤니티다”라고 강조하고 “이처럼 우리 필라델피아사람들은 모두 하나이고 이민자들의 도시로 증오가 들어설 자리는 없다”고 못박았다.

존 친(John Chin) 필라델피아차이나타운번영회(Philadelphia Chinatown Development Corporation) 회장이 “이곳은 나와 바로 당신 그리고 우리 모두의 커뮤니티이고 이곳에 증오가 들어설 자리는 없다”고 청중들을 향해 힘주어 말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한인커뮤니티와 함께 집회에 참석한 샤론황 필라델피아 한인회장이 존 친 필라델피아차이나타운번영회장을 만나 잠시 이야기를 나누며 중국 커뮤니티와 교류를 넓히고 있다. Photo buy Philly Talks

미국의 인종편견에 반대하며 자신의 소셜미디어와 강연 등을 통해 적극적인 캠페인(#ThisIsAmerica)을 벌이고 있는 나디아 한 6abc 앵커는 이런 증오심이 미국사회에서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라면서 “미국 역사를 통해서 인종에 대한 딱지붙이기, 고정관념, 허위개념들이 쌓여왔고 이것들이 두려움과 분열을 조장하고 억압적이고 노예적인 탈인간성을 키워왔다”고 지적했다.

한 앵커는 “그저 어께를 붙이고 서 있지만 말고 서로 팔을 걸고 서로의 어께위로 올라서서 인종주의와 증오의 담 너머를 볼 수 있게 하자 “고 역설했다.

다니엘 아웃로(Danielle Outlaw) 필라델피아시 경찰서장이 12일 ‘커뮤니티 화합의 장’집회에 참석해 이제 도를 넘었다면서 총을 내려놓고 증오를 멈춰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특별연사로 초청된 나디아 한(Nydia Han) 6abcTV방송 앵커겸 기자가 데이빗 오 시의원으로 부터 커뮤니티 화합을 위해 애쓴 점을 기념하는 감사패를 받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이날 행사에는 필라델피아한인회(회장 샤론황)를 비롯해 동북부한인회연합회(회장 이주향), 중앙펜실베니아한인회(회장 최태석),남부뉴저지한인회(회장 성태나), 서재필재단(회장 최정수), 필라한인노인회(회장 장병기) 등 60여명의 한인동포들도 참가해 한인커뮤니티의 목소리를 지역사회에 전달했다.

서재필재단 최정수 회장이 젊은 한인 청소년들과 함께 증오와 총기사고에 반대하는 손팻말을 들고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샤론황 필라델피아 한인회장과 한인동포들이 12일 오후 ‘커뮤니티 화합의 장’ 행사에 참가, 아시안 혐오와 총기사고 반대 손팻말을 들고 무대에 올라 한인사회의 입장을 전하고 있다.
박상익 전 필라델피아한인회장이 한인동포들과 함께 아시안 증오범죄반대 손팻말을 들고 집회에 참가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