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니아주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축하행사, 한인 최초 미국시민 서재필박사의 삶 되새겨

박선영 제이슨유스아카데미(Jaisohn Youth Academy) 아트 디렉터가 이끄는 모듬북공연단이 19일 서재필기념관 앞 뜰에서 열린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Philly Talks
앞으로 한인사회를 이어갈 꿈나무 한인 2세 강나연 (Ashley Kang, 8세), 강하연 Clairr Kang, 7세) 자매가 나란히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축하행사에서 한인동포와 지역주민 등 참석자들 앞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첫번째 코리언어메리칸인 서재필박사가 시민권을 취득한 1890년 6월 19일을 기념하는 ‘코리언어메리칸 시민의 날'(Korean American Citizenship Day)축하행사가 19일 오전 11시부터 델라웨어카운티 미디아시 서재필기념관에서 열려 한인동포와 지역사회 정치인, 언론인 등이 함께 모여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스테파니 선( Stephanie Sun) 펜주지사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 자문위원회 디렉터(Governor Wolf’s Advisory Commission on Asian Pacific American Affairs Executive Director)가 탐 울푸 펜실베니아 주지사의 축하 메시지를 한인사회에 대신 전하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이날은 서재필 박사가 한국계 미국인으로 첫 미국 시민권을 받은지 131주년이 되는 날이다.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축하행사(Korean American Citizenship Day Celebration)는 서재필기념재단(회장 최정수)이 주최하고 펜실베니아주지사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 자문위원회( Governor Advisory Commission of Asian Pacific American Affairs)가 후원했다.

서재필재단 최정수 회장이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축하행사를 시작하며 참석자들에게 축하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서재필기념재단 청년아카데미 모듬북팀 공연 ©Voice of Diversity TV

탐 울프 펜주지사는 펜주 한인시민들이 다방면에서 이룩한 공로와 성취를 인정하면서 올해 19일을 ‘코리언어메리칸 시민의 날’로 선포하고 선언문(Proclamation)을 발표했다. 스테파니 선( Stephanie Sun) 펜주지사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 자문위원회 디렉터(Governor Wolf’s Advisory Commission on Asian Pacific American Affairs Executive Director)는 서재필기념재단 최정수회장에게 선언문을 전달하고 주지사의 메시지를 한인사회에 대신 전했다.

앨런 크리펜(Alan R. Crippen II) 어메리칸 바이블 소사이어티 신앙자유연구원 이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최정수 서재필기념재단회장은 “아시아계 지역사회가 오늘 마주하고 있는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의 젊은 세대들이 자랑스럽게 여길 풍부한 역사를 기념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오늘 행사에서 우리는 한국문화공연과 함께 해결책과 방안들을 찾아가길 바란다”는 희망을 전했다.

앨런 크리펜(Alan R. Crippen II) 어메리칸 바이블 소사이어티 신앙자유연구원(Faith and Liberty Discovery Center) 이사장은 기조연설에서 “이민의 역사적 현실은 우리 모두에게 미국시민이 된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생각해보게 만드는데 필립 제이슨(서재필박사 미국명)이 이 질문의 해답을 찾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고 말하면서 미국역사 속에서 미국시민 서재필박사에 관한 장문의 깊이 있는 성찰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서재필기념관 풍경 ©Voice of Diversity TV

신앙자유연구원은 지난 5월 필라델피아시 올드시티 인디펜던스몰에 새로 문을 연 역사박물관에 서재필 박사를 아시아인으로서는 유일하게 전시해 소개하고 있다. 이 박물관에는 아브라함 링컨, 마틴루터 킹, 빌리그래엄 등 미국 역사상 저명한 20여명의 지도자들이 서박사와 함께 전시되고 있다.

이날 축하행사에서는 필라델피아지역 한인동포들과 펜실베니아주 마리아 콜레트(Maria Collet), 아트 헤이우드(Art Haywood) 상원의원, 뉴저지 앤디김(Andy Kim) 연방하원의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고 한인 지역정치인 데이빗 오(David Oh) 필라시의원과 언론인 나디아 한(Nydia Han) 6 abc 앵커가 나란히 한인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서재필기념재단으로부터 공로패를 받았다.

필라델피아와 몽고메리카운티에 지역구(4지구)를 두고 있는 아트 헤이우드(Art Haywood) 펜실베니아주 상원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한인동포들이 많이 거주하는 몽고메리카운티와 벅스카운티가 지역구(12지구)인 콜레트(Collett) 상원의원은 자신의 지역구민들과 커뮤니티 지도자, 친구, 이웃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서재필박사가 한인커뮤니티, 특히 펜실베니아주에서 어떤 상징적인 존재인지 알게됐다고 했다. 콜레트의원은 자신도 “미국 땅 밖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이민 온 그리스 이민자의 딸”이라고 소개하고, “새로운나라로 이주해와 겪는 거주문제 그리고 정서적, 문화적 어려움 등에 대해서 공감한다”면서 서재필박사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몽고메리카운티와 벅스카운티에 지역구(12지구)를 두고 있는 마리아 콜렛 펜실베니아주 상원의원.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그리스 이민자의 딸로서 서재필박사와 한인동포들의 입장에 깊은 공감을 표시한 마리아 콜렛 펜실베니아주 상원의원이 ’19일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Voice of Diversity TV

“서재필박사는 정치적 망명자로서의 무게를 견디면서 이런 어려움들을 헤쳐나갔는데 그의 삶과 유산을 몇 가지 단어로 압축한다면, 그것은 불굴의 용기(fortitude), 투지(determination) 그리고 인내(perseverance)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콜레트(Collett) 상원의원은 축사를 마친 뒤, 함께 온 헤이우드(Haywood) 상원의원과 함께 서재필기념재단 최정수(George J. Choi)회장에게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의 목표와 이상 그리고 이민자들의 시민권 취득과 적극적인 유권자등록 장려활동을 지지하는 선언문을 전달했다. 이 선언문은 밥 멘쉬(Bob Mensch),팀 키어니(Tim Kearney) 상원의원도 사인했다.

나디아기자는 수상소감을 묻자, “여기에 오게 되어 영광이고 겸허한 마음이 든다”면서 서재필박사가 자신에게 끼친 영향에 대해 말했다. “우리는 서재필선생과 같은 조상들의 어께를 디딤돌 삼아 서 있다는 점을 기억합니다. 그의 행동철학은 매일매일 저를 자극합니다. 힘을 받고 영감을 얻고 있어요.”

가족들과 함께 나와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행사에 참석한 나디아 한 6abc 방송 앵커가 서재필선생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Voice of Diversity TV
공로상을 받은 나디아 한 기자가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서재필기념관앞과 잔디밭 뜰에서 진행된 축하행사에는 한국전통문화 공연도 함께 열려 열기를 더했다. 박선영 제이슨유스아카데미(Jaisohn Youth Academy) 아트 디렉터가 이끄는 모듬북공연단과 생황연주가로 유명한 가민씨의 연주도 돋보였다.

데이빗 오(David Oh) 필라델피아시 광역의원이 서재필기념재단으로 부터 공로패를 받은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19일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행사에 참가한 앤디김(Andy Kim) 뉴저지 3지구 연방하원의원이 축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한인 2세 강나연 (Ashley Kang, 8세), 강하연 Clairr Kang, 7세) 자매가 나란히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축하행사에서 애국가를 부르자 뉴저지3지구 앤디김(Andy Kim) 연방하원의원, 데이빗 오(David Oh) 필라시의원,앨런 크리펜(Alan R. Crippen II) 어메리칸 바이블 소사이어티 신앙자유연구원 이사장, 지미정 변호사 등이 귀를 귀울이고 있다. 펜윈초등학교 (Penn Wynne Elementary school) 3학년과 1학년에 재학중인 두 자매는 2021년 동중부한국학교 동요대회에서 각각 금상을 수상했다. 두 자매의 어머니는 “본인들이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자랑스러워하고 한국문화를 사랑하여 많은 것을 경험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앤디김 연방 하원의원이 서재필기념관을 처음으로 방문하고 느낀 소감은? ©Voice of Diversity TV

이주향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장이 19일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행사에서 축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서재필기념재단 최정수 회장이 펜실베니아주 마리아 콜렛( Maria Collett),아트 헤이우드(Art Haywood) 민주당 상원의원으로 부터 상원국회의원들의 인증서를 받은 뒤,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선언문은 행사에 오지 못한 밥 멘쉬(Bob Mensch),팀 키어니(Tim Kearney) 상원의원도 서명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19일 서재필기념관에서 열린 ‘코리언 어메맅칸 시민의 날’ 행사에서 전통문화공연에 나선 국악 예술인 가민씨가 생황을 연주하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서재필기념관 앞에서 19일 열린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축하행사에 참가한 주민들이 박수를 치며 즐거워하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박박선영 제이슨유스아카데미(Jaisohn Youth Academy) 아트 디렉터가 장고를 치며 모듬북팀 공연을 지도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박선영 제이슨유스아카데미(Jaisohn Youth Academy) 아트 디렉터가 이끄는 모듬북공연단이 19일 서재필기념관 앞 뜰에서 열린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행사에 참석한 관객들이 박선영 제이슨유스아카데미(Jaisohn Youth Academy) 아트 디렉터가 이끄는 모듬북공연단의 힘찬 연주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박선영 제이슨유스아카데미(Jaisohn Youth Academy) 아트 디렉터가 이끄는 모듬북공연단이 19일 서재필기념관 앞 뜰에서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나디아 한 6abc 앵커가 가족들과 나란히 앉아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19일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행사에서 김은진 델라웨어한인회장과 지미정변호사가 사회를 맡아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최정수 서재필기념재단회장이 데이빗 오 필라델피아 시의원에게 공로패를 전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최정수 서재필기념재단회장이 박선영 제이슨유스아카데미(Jaisohn Youth Academy) 아트 디렉터에게 감사패를 전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최정수 서재필기념재단회장이 19일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행사에서 펜데믹기간에 지역주민들 위한 방역사업에 힘쓴 펜실베니아주 필리핀간호사협회에 감사패를 전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서재필기념재단 이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박선영 제이슨유스아카데미(Jaisohn Youth Academy) 아트 디렉터가 이끄는 모듬북공연단과 행사에 참석한 한인동포 그리고 내빈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Photo by Philly Talks
서재필기념재단 이사들과 행사에 참석한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hoto by Philly Talks
필라델피아한인회 심수목이사장, 티나성 남부뉴저지한인회장, 박선영 제이슨유스아카데미(Jaisohn Youth Academy) 아트 디렉터 그리고 엄종열 미주한국전통문화 연구원 원장 내외분(사진 오쪽부터)이 19일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행사에서 만나 기념촬영을 했다. Photo by Philly Talks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이 서재필기념관 전시실을 관람하다가 밥 맥마혼(Bob McMahon) 미디아(Media)시장과 만나 담소를 나누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최정수(George J. Choi) 서재필기념재단회장이 서재필기념관 전시실을 방문한 앤디 김(Andy Kim) 연방 하원의원, 앨런 크리펜(Alan R. Crippen II) 어메리칸 바이블 소사이어티 신앙자유연구원 이사장, 이종섭 신임 주 뉴욕총영사관 필라델피아 출장소장을 안내하고 있다. Photo by 필톡(PhillyTalks.com)
탐 울프 펜실베니아주지사의 ‘코리언 어메리칸 시민의 날’ 지정 선언문.

Governor Tom Wolf issued a proclamation to proclaim June 19, 2021, as KOREAN AMERICAN CITIZENSHIP DAY “in recognition of the many contributions and achievements of our commonwealth’s naturalized Korean Americans.”

131 years ago, “June 19, 1890, Philip Jaisohn became the first Korean immigrant to acquire United States citizenship and established as a pioneer for the Korean American histor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