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드라이버 허츠통해 테슬라 전기차 임대운영 가능해진다

미국 테슬라매장에 전시중인 모델 Y. 풀휠드라이브는 5만 달러, 리어휠 드라이브는 4만2천 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풀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구매하려면 1만 달러를 추가로 부담해야한다. Photo by Philly Talks
Philly Talks

우버 테크놀로지사는 오늘 오전 렌트카 회사 허츠(Hertz)와 새로운 파트너쉽을 맺고 허츠사가 제공하는 5만대의 테슬라 전기차를 우버 드라이버가 2023년까지 렌트해 운영할 수 있게 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우버드라이버는 허츠사를 통해서 테슬라 전기자동차를 11월 1일부터 로스 엔젤레스, 샌프란시트코, 샌디에고, 워싱턴 D.C.에서 렌트할 수 있다. 이같은 프로그램은 올해 연말에 전국 도시로 확대된다고 우버사는 자사의 블로그를 통해서 밝혔다.

테슬라 자동차 렌트는 대부분 모델3로 구성되며 우버 드라이버들만 독점적으로 이용할 수 있고 보험료와 차량정비를 포함해 주당 334 달러다. 우버는 앞으로 렌탈비용을 주당 299 달러 이하로 낮출 예정이다.

테슬라가 허츠사에 1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한다는 뉴스가 주초에 나오자 테슬라주식이 1천 달러를 상회하며 큰 폭으로 상승, 시가총액이 1조를 넘어섰다. 테슬라 차량의 공유차량시장 진출 전망이 구체화되면서 주가 상승의 새로운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