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김 연방하원의원 선거구민과 코비드19 타운홀 행사

앤디김 의원이 뉴저지3지구 벌링턴카운티 주민들과 당선 후 첫번째 타운홀 미팅을 갖고 있다. 앤디김의원은 이제까지 주요 이슈가 있을때마다 타운홀미팅을 자주열어 주민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입법활동과 연방정부 정책에 적극 반영해왔다. Photo by Philly Talks
Philly Talks

앤디김 뉴저지 3지구 연방하원의원이 백신접종에 대한 선거구민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이를 정치에 반영하기 위해 타운홀 행사를 갖는다.

전화 타운홀 방식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다음주 17일(화) 밤 오후 5시30분부터 벌링턴카운티 지역 선거구민과 백신접종과 관련한 문제들을 놓고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타운홀에는 김의원외에 허브 카너웨이(Herb Conaway) 벌링턴카운티 보건국장,이지역 주요 백신접종 기관가운데 하나인 버추아의료(Virtura Health)의 부사장겸 최고임상책임자 렉 블레이버(Reg Blaber) 박사가 나와 백신접종과정에 대한 주민들의 질문에 답변,궁금증을 풀어줄 예정이다.

참가를 원하면 온라인등록(https://kim.house.gov/live)을 하면 된다. 등록자들에게는 타운홀 전화미팅이 시작될때 전화가 온다. 사전에 등록을 하지 않았더라도 행사가 시작되면 온라인링크에 접속해서 음성으로 타운홀미팅을 청취할 수 있다.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참가자들은 이메일이나 온라인 채팅 포럼을 통해서 질문을 던질 수 있다고 김의원은 전했다. 김의원은 “어디로 가서 백신을 맞아야 하고 무엇을 해야하는 지 그리고 누구와 이야기를 해야하는 지 등등 혼돈스런 점이 많은데 모두가 필요한 정보를 얻었으면 한다”고 벌링턴카운티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뉴저지주도 타주와 마찬가지로 충분한 백신이 공급되지 않고 있는 상황인데 백신 접종 시간 찾기, 예약 그리고 2차 접종 등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 정확한 정보전달이 필요하다고 김의원은 보고있다.

김의원은 지난달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상황이 개선되고 있고 연방정부가 이제 모든 미국인에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양을 구입했다고 전했다.

*뉴저지주 COVID19백신등록

*뉴저지주 백신정보웹사이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