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언 어메리칸 최초 미스 어메리카 엠마 브로일스 선발

한국계 최초로 미스 아메리카에 선발된 엠마 브로일스양이 감격스런 모습으로 왕관을 쓰고 있다. Photo by Jenn Cady
Philly Talks

코리언 어메리칸 엠마 브로일스( Emma Broyles ,20)양이 16일 한국계로서는 처음으로 2022년 미스 어메리카 왕관을 썼다. 미스 알래스카 엠마 브로일스는 미스어메리카 100주년 기념 대회에서 알래스카 최초의 미스 아메리카로 기록돼는 영광을 안았다.

3박 4일간 자신의 재능, 인터뷰 기술 및 사회적 영향력 성취 경력 등을 선보이며 코네티컷 주 언캐스빌 아래나에서 열린 미스어메리카선발 대홰에서 엠마 브로일스는 뛰어난 성적을 거두고 왕관을 차지, $100,000 달러의 장학금도 수상했다. 알래스카가 미스 아메리카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100주년 미스 아메리카 이벤트는 NBCUniversal의 스트리밍 서비스인 Peacock에서 새롭게 개선된 형식으로 치러졌고 전세계 청중들이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서 관람했다.

2022년 미스 아메리카로 선발된 브로일스는 급여와 혜택을 받고 미스 아메리카 기구 대표로 재임하는 동안 한 달에 약 20,000마일을 여행하게 된다. 미스 아메리카의 주요 기능은 미스 아메리카 기구의 유산뿐만 아니라 그녀의 열정과 삶의 이야기를 공유하면서 젊은 여성으로서 롤 모델이 되는 것이다.

브로일스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엄마는 완전 한국인이고 앵커리지에서 태어나고 자랐다고 말했다. 브로일스 자신은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증후군을 갖고 있고 친오빠 브랜단은 다운증후군 환자로 장애인올림픽에 나갔으며, 어머니는 특수학교 교사로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녀는 오빠를 따라 장애인 올림픽에 나가 많은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나는 진짜 사람이다. 약점이 참 많다”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애리조나주립대 바렛 아너스 칼리지에서 생의학을 전공하고 있는 브로일스는 특별히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우승한 것이 자랑스럽다고 인사이더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브로일스는 또 “그들처럼 보이지 않는 이 나라의 많은 젊은 남녀들에게 미스 아메리카 같은 지위에도 이를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줘 용기를 북돋는 어떤 것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