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 유색인종 커뮤니티 위해 현장에서 함께 뛰며 연대하자

한인동포 박두서씨가 지난 1일 괭과리를 치며 타민족 이민자들과 노동절행진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Copyright ⓒJoe Piette
Philly Talks

<우리센터와 5월 1일 노동절 행진 참가 박두서씨 특별기고>

약 2년 전 초겨울, 노스웨일즈 아씨(Assi) 마트 푸드코트에 있는 커피숍에 간 적이 있다. 푸드코트 앞에 휴대용 테이블을 펴고 유권자등록 운동을 하는 이들이 있어, 가슴이 뭉클하였다. 온유한 마음으로 한인들의 권익을 위해 참사랑과 봉사정신을 펴는 두 사람의 모습에 내 자신을 되돌아보니 스스로 너무 초라하게 느껴졌다. 빵 네 개와 커피 두 잔을 사들고 돌아와, 추운데 허기나 면하시라고 대접하였던 기억이 난다.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우리센터의 이종국 이사장이다. 그는 후에 내가 총기범죄를 줄이고자 진행한 시위 참여를 독려하는 팜플렛과 총기범죄에 반대하는 1만여 명의 서명을 받아낸 서명 용지를 만들어 주었다. 다른 한 사람은 우리센터의 이현옥 사무국장으로, 내가 챌튼햄 한아름 앞에서 서명운동을 할 때 도움을 주고 김밥을 나눠주어 내 허기진 배를 채워주었다. 

그 고마움을 갚아보고자 나는 지난 해 11월 랜즈데일에 위치한 우리센터 사무실 개소식에 참석하였다. 개소식에서 한 흑인을 만나 누구냐고 물었더니, 한인상가가 운집한 챌튼햄 지역의 펜실베니아주 하원의원인 나폴레옹 넬슨이라고 하여 깜짝 놀랐던 적도 있다. 넬슨 하원의원에게 다음 날 필라델피아 시청에서 있는 총기범죄 및 인종차별 근절을 위한 시위 소식을 나누었더니, 그는 초면인 나를 위해 다음날 시위에 동참했다. 

지난 일요일(5월 1일)에는 필라 시내 여러 이민자단체들이 주관한 국제 노동자의 날(노동절) 행진에도 우리센터와 함께 참여하였다. 그 날 필라 시내로 오가는 차량을 운전한 우리센터의 케이트 파이어스톤 프로그램 매니저에 대해서도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가 세 살 때 한국에서 입양된 우리 한인 후손으로, 우리센터와 함께 한인 커뮤니티를 위해 활동하는 모습에 가슴이 찡해왔다. 

중남미계 이민자 단체들과 우리센터와 함께 노동절 행진에 참여한 5월 1일은 아주 값진 하루였다. 이 행진을 주도한 중남미계 이민자 리더들이 꽹과리와 북을 치면서 동참한 우리센터 팀에 대해 “코리안 넘버 원”이라며 고마움을 표현하는 말을 여러 차례 들었기 때문이다. 우리 한인들이 더 잘 살 길은, 우리 이웃인 흑인이나 백인, 중남미계 이민자들과 함께 어울려 살아야 함을 알아야겠다. 바로 이러한 이유로 나는 지금도 우리 동네에서 다른 민족들에게 무보수로 태권도와 봉술 등 운동을 가르치고 있다.   

(첨부 이미지: 우리센터 제공)

(이민개혁을 외치며 행진 중인 이민자들. 사진/Copyright ⓒJoe Piette

(행진 중인 우리센터 팀. 사진/Copyright ⓒ 우리센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